[마음, 꽃을 읽다] 4. 별의 정령 물봉선
상태바
[마음, 꽃을 읽다] 4. 별의 정령 물봉선
  • 힐링앤라이프
  • 승인 2020.10.1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봉선

 

물봉선                                                                                                      @글. 김정묘 | 사진. 장경희
물봉선                                                                                                      @글. 김정묘 | 사진. 장경희

 

 

 

별의 정령 물봉선

그 아가씨 붉은 손톱 반달만큼 남았네
그 아가씨 노랫소리 시든 들판으로 멀어져가네
먼 먼 옛적 밤하늘 별, 별, 별,
그 아가씨 맘 보듬어 안고 싶었네
별, 별, 별, 돌아가지 못할 지상으로 떨어져
가을 물가 붉은 별, 별, 별꽃 피우나니.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