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지난 10일 '동물사랑센터' 준공…반려동물 친화도시 선포
상태바
강릉시, 지난 10일 '동물사랑센터' 준공…반려동물 친화도시 선포
  • 유병창 에디터
  • 승인 2020.12.1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에게 개방해 반려동물과 반려인이 함께 휴식할 수 있는 힐링쉼터로 꾸민다는 계획
강릉시 '동물사랑센터' (강릉시 제공)
강릉시 '동물사랑센터' (강릉시 제공)

강릉시가 지난 10일 동물사랑센터에서 준공식을 개최하고 반려동물 친화도시를 선포한다.
강릉시 동물사랑센터는 (구) 강릉 유기동물보호소 부지에 사업비 20억 원을 들여 지어졌으며, 수용 규모를 기존 40두에서 120두로 늘리고, 진료실과 분양 상담실, 견사, 묘사, 미용(세탁)실, 대형(중정)공간 등도 마련되 있다.

시에 따르면, 부지 내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대형견 1000m², 소형견 350m²로 조성하고, 일반 시민에게 개방하여 반려동물이 자유롭게 뛰어놀고 반려인도 함께 휴식할 수 있는 힐링쉼터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강릉시 관계자는 “준공식을 계기로 반려동물 권리장전 선언과 반려동물 친화도시 강릉이 선포되어 향후 건립될 강원도 반려동물지원센터와 강릉시 관광거점도시 등을 연계, 영동지역의 반려동물 허브 도시와 선진 반려동물 문화정착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강릉시 뿐만 아니라 서울 강동구 '리본센터', 서초구 '서초동물사랑센터', 노원구 '댕댕하우스' 등 전국 지자체에서는 반려동물 관련센터를 운영하며 유기동물 관리 및 반려동물 보호, 분양 등에 지속적인 애정을 쏟고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