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업계, 플라스틱 줄이고 용기 회수에 나섰다.
상태바
화장품업계, 플라스틱 줄이고 용기 회수에 나섰다.
  • 이석훈 에디터
  • 승인 2021.01.2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 위한 업계 고민이 결집하는 계기 될 것"

화장품업계가 앞으로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은 100% 사용하지 않고 , 석유 기반 플라스틱 사용 30% 감소, 리필 활성화, 판매한 용기의 자체 회수 등 4대 중점 목표를 제시하고 2030년까지 이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대한화장품협회와 로레알코리아,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LG생활건강은 27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을 없애기 위해서 포장재를 단일 소재로 만들거나 소재를 단순화하고 투명하게 또는 흰색으로 개선하고,  재생 원료나 바이오 원료 사용과 용기 중량을 줄이는 식으로 석유 기반 플라스틱 사용을 축소할 계획이다.

또한 리필 활성화를 위해 리필제품을 늘리고 리필 전용 매장을 도입한다. 판매한 용기는 자체 회수나 공동수거 캠페인으로 수거할 방침이다.

화장품 업계는 시민단체와 정부, 관련 기관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매년 수행 성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시민단체로는 서울YWCA,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성과 모니터링에 참여한다.

서경배 대한화장품협회장은 "이번 선언은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절감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실현을 위한 업계의 고민이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더 많은 화장품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