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서울시, 코로나19 치료 전용 ‘서울재난병원’ 설치
상태바
서울대병원-서울시, 코로나19 치료 전용 ‘서울재난병원’ 설치
  • 신용섭 에디터
  • 승인 2021.01.1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환자용 48병상 갖추고, 3월말부터 운영 예정

 

왼쪽부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왼쪽부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와 서울시가 손잡고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확보와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서울재난병원’을 설치하기로 했다. 

12일 서울시청에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생과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내에 개설 될 서울재난병원은 서울시가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한시적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이 설립과 운영을 위한 비용과 의료진을 투입한다. 

전체 면적은 1만9천720㎡에 음압시설 등을 갖춘 모듈형 중증환자 전담병상 48개가 조성된다. 상황에 따라 중증환자의 수가 감소되면 코로나19 일반병상 96개로 전환할 계획이기도 하다. 늦어도 3월말까지는 설치를 완료하고 즉시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병원 내 임시로 병상을 설치한 경우는 있었지만, 별도 부지에 코로나19 치료만을 위한 병상을 가진 임시병원을 설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기관은 신속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인 '서울시 재난의료협의체'를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병상확보와 환자치료 등에 지속해서 협력해왔다. 서울재난병원 개원준비단장은 서울대병원 조영민 교수가 맡았다.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시의 지원으로 빠르게 재난병원이 설립될 수 있었다”며 “그동안의 노하우로 철저하게 준비해 코로나19 치료와 방역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