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니어스타협회, 10월 27일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 가져
상태바
한국시니어스타협회, 10월 27일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 가져
  • 신용섭 에디터
  • 승인 2020.11.0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세대 베이비부머의 애환과 열정 스크린에 담기 위해 주력

 

한국시니어스타협회, 지난달 27일 대한극장서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 가져
한국시니어스타협회, 지난달 27일 대한극장서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 가져

 

한국시니어스타협회(회장 김선, 이하 협회)가 지난달 27일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영화 ‘시니어퀸’ 시사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된 이날 시사회는 각계 각층의 내외빈이 참석해 전체 객석(200석)이 매진되는 등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영화 시니어퀸은 ‘오팔세대(Old People with Active Life)’인 58년 개띠 여고 동창생들이 지난 시절을 회상하고 ‘100세 시대’에 맞춰 인생 2막의 새로운 꿈을 펼쳐가는 과정을 그렸다. 김문옥 감독이 연출과 극본을 맡았고, 장기봉 협회 예술감독이 총괄 PD로 이름을 올렸다.

영화는 시네마테크 충무로와 한국시니어스타협회가 공동으로 제작했다. 배급은 (주)NBD, 실버아이티비가 맡았고 촬영 정재승,기술 함철훈, 조명에 전진승 등이 함께 했다.

협회는 최근 시니어들이 직접 만든 시니어들의 연극 ‘오팔주점(극본, 감독 장기봉)’을 대학로에서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영화는 오팔주점과 마찬가지로 시니어들이 직접 제작, 출연을 담당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장기봉 PD는 “100세 시대에도 불구하고 50대 중후반이면 일선에서 물러나야만하는 ‘1세대 베이비부머’의 애환과 열정을 보여주는 것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김문옥 감독은 1969년 ‘버림받은 여자’로 영화계에 입문, MBC ‘베스트셀러 극장’의 극본·연출을 맡는 등 방송, 영화계에서 두루 활동한 원로 감독이다. 올해 10회째를 맞는 충무로단편영화제의 집행위원장을 역임 중이며 70대 후반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왕성한 작품 활동으로 충무로에 귀감이 되고 있다.

영화 기획을 맡은 장기봉 PD는 연극 오팔주점의 연출자로 시니어문화 분야에서 예술 감독으로서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영화 공동 제작자인 교사 출신의 한국시니어스타협회 김선 회장은 모델, 배우, 방송인 등으로 인생 2막을 개척하며 시니어문화 분야를 대표하는 방송인으로 활약하고 있다. 김 회장은 이번 영화에서 주연을 맡았다.

시니어퀸에는 김 회장과 함께 시니어 배우 고맹의, 최다형, 임연비, 호령, 유지은, 박숙명, 이예은, 김류경 등이 출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