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수의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에 방역대책 제안
상태바
대한수의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에 방역대책 제안
  • 신용섭 에디터
  • 승인 2020.10.1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화천 양돈장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지속
돼지열병 보균 야생 맷돼지 인근 지역에서 추가 확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사태가 강원도 화천에서 1년 만에 다시 재발한 가운데 방역당국이 바이러스확산을 막기위해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에서는 “지난해 감염병특위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구제역과 달라 바이러스 전파 방식과 속도 및 진단 검사절차 등에 차별을 둬야한다고 제언을 했으며, 이에 방역당국의 차단방역 조치 강화 및 농장수매 권유 등의 다양한 노력을 진행했으나 바이러스 발생을 막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발생은 이전과 달리 도축장에서 양성 개체가 확인 된 것으로 도축장에서의 생축검사 과정에서 발견 된 것은 다행이다”라며 “도축 전 검사에서 양성 확인을 할 수 있도록 진단검사의 보완과 도축장을 통한 전파 차단에 최선의 대응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진단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 면에서 수의사의 임상진단을 통한 감염 의심축 중심(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발열 의심축 주변을 중심으로 한 검사 대상 선정)의 검사대상 선정으로 수정 및 강화된 방법이 적용되기를 요구하고 있으며, 타지역에서도 양성의 멧돼지가 발견 되는 상황에 차단 방역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추후 농장 관리자에 대한 방역교육과 수의사의 현장점검이 병행되어야 하고, 작년부터 시행 중인 시설 필수방역설비에 대한 조치가 실효성 있게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한 평가 및 점검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방역교육과 이행사항 점검을 현장 수의사가 직접 진행 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동비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대한수의사회는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에 대해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과 재발을 막고 양돈 산업의 회복을 위해 다양한 인적, 물적 자원을 제공하여 방역당국, 지자체 등과 공동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