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인간) 동물이다' 슬로건의 제3회 카라동물영화제, 오는 29일 언택트 개막!
상태바
'우리는 (인간) 동물이다' 슬로건의 제3회 카라동물영화제, 오는 29일 언택트 개막!
  • 유병창 에디터
  • 승인 2020.10.0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류세, 팬데믹...동물의 위기는 곧 인간의 위기임을 강조
•살처분, 동물해방, 개식용, 육식주의 등 동물권 현 이슈와 쟁점을 담은 상영작 공개
•11월 4일까지 7일간 11개국 21편 영화 온라인 상영, 한국 첫 공개 영화도 다수 포함
▲ 제3회 카라동물영화제 포스터
▲ 제3회 카라동물영화제 포스터

코로나로 집콕 문화생활이 대세인 가운데 또 하나의 언택트 행사가 열린다. 올해로 3회를 맞은 ‘카라동물영화제’는 온라인 영화제로 전환하여 오는 10월 29일(목)부터 11월 4일(수)까지 7일간 개최한다. 동물과 인간의 관계에 대한 고찰을 담은 21편의 영화가 펼쳐지고, 부대행사로 전문가들의 동물권 경험과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는 온라인 포럼도 함께 열린다. 동물권행동 카라가 주최하며 영화진흥위원회가 후원한다.

제3회 카라동물영화제의 슬로건은 ‘우리는 (인간) 동물이다’ 이다. 그 동안 인간이 동물을 규정해왔던 방식으로 스스로를 돌아보자는 의미로, 인간을 동물과 구분 짓던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관계 형성을 모색한다.

아시아 최초로 공개되는 개막작 <애니멀 피플>은 세계최대의 동물실험 대행 회사를 막기 위해 나선 동물권 운동가들의 활동을 15년에 걸쳐 담은 영화로 동물권 운동에 대한 당위성과 열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할리우드 배우 호아킨 피닉스가 제작에 참여했다.

한편 상영작들은 세 가지 섹션으로 나뉜다.
첫 번째 섹션 ‘동물, 쟁점: 인류세, 인간중심 사유를 해체하기’에서는 전지구적 위기에 대한 고민을 담아낸 다큐멘터리 여섯 편을 선보인다. 바이러스, 기후 위기 등 급격한 생태계 변화에 대한 인간의 책임을 묻는다.
두 번째 섹션 ‘동물, 신작: 인간동물, 동물임을 깨닫기’를 통해서는 국내 동물운동의 첨예한 갈등의 중심, 개식용을 다룬 ‘고기가 되지 않을 자유’가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길고양이에게 물 한 그릇을 주었다는 이유로 징역형이 선고된 뉴욕 이야기를 담은 ‘캣닙 네이션’이 아시아 최초로 상영된다.
마지막으로 ‘동물, 단편: Short! Strong! Animals!’에서는 짧지만 강렬한 메시지를 진지하게 고민하고 신선하게 표현한 총 10편의 국내외 단편을 소개한다.

온라인 포럼도 개최된다.
30일(금)에는 ‘인류세 인간중심 사유를 해체하기’라는 주제로 최재천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 전진경 동물권행동 카라 상임이사 등이 인간과 동물 관계에 대한 사고의 틀 전환에 대해 이야기한다.
두 번째 포럼 ‘동물은 소품이 아니다: 동물 in 미디어’는 영화, 방송, 유튜브 등에 출연하는 동물의 복지를 다룬다. 카라가 제작한 미디어 촬영 현장 동물권 지침서 ‘인간과 동물 모두 안전한 가이드라인’을 영화인과 전문가들이 함께 검토한다. 임순례 영화감독·동물권행동 카라 대표가 참여한다.

임순례 대표는 “생명을 존중하는 공존의 길이 통제불능의 바이러스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답”이라며, “온라인 상영으로 더 많은 관객에게 다가갈 수 있는 영화제가 될 것,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라고 전했다.

제3회 카라동물영화제 상영작 전체는 온라인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카라동물영화제에 대한 자세한 소식은 카라 공식 홈페이지(www.ekara.org)와 페이스북(facebook.com/kara.animal), 인스타그램(@animal_kara), 카라동물영화제 인스타그램(@kara_kaff)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