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유방암 유전자 검사비 최대 100명까지 무상지원
상태바
이대목동병원, 유방암 유전자 검사비 최대 100명까지 무상지원
  • 신용섭 에디터
  • 승인 2020.08.1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방건강재단 ‘유전자 검사비 지원 사업’ 협력병원 선정
유방암 가족력 있는 만 25세 이상 여성 대상에 한정

이대목동병원이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최대 100명까지 400만원 상당의 유방암 무료 검사를 실시한다.

이대목동병원(병원장 유재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안정신 교수팀이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진행하는 ‘BRCA1/2 유전자 검사비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

한국유방건강재단은 유방암 가족력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 연구 데이터 축적을 위해 유전성 유방암의 대표적인 유전자인 BRCA1/2 검사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BRCA1/2 검사를 받으려면 최대 370만 원까지 비용이 든다. 또한 유방암과 난소암을 동시에 진단받거나 40세 이전 유방암이 발병하는 등 특수한 경우에만 BRCA1/2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결국 유방암이 주로 발병하는 50대 여성은 비용 부담 때문에 검사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화의료원 유방암갑산성암센터 안정신 교수
이화의료원 유방암갑산성암센터 안정신 교수

이대목동병원 안정신 교수는 한국유방건강재단 지원을 받아 최대 100명을 대상으로 BRCA1/2 검사를 무료로 진행할 예정이다. 만 25세 이상,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신청할 수 있다.

안 교수는 “보험 급여 지급 기준에 해당하지 않지만 BRCA1/2 유전자 이상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유방암 환자나 가족들이 예방 및 조기 진단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 교수는 유방암 환자의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주관 ‘보건의료 데이터 중심병원 지원 사업’, 이화 임상시험센터 주관 ‘임상시험 역량 강화를 위한 연구자 지원 사업’ 등 다양한 연구를 시행 중이다.

유방암 검사비 지원 신청을 원하는 경우 이대목동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안정신 교수 외래 진료에서 상담하면 된다. 또한 한국유방건강재단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참가자를 모집할 예정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