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비앤지㈜, 동물약품 업계 유일 2020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최종 선정
상태바
우진비앤지㈜, 동물약품 업계 유일 2020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최종 선정
  • 유병창 에디터
  • 승인 2020.06.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7년 동물용 및 인체 원료의약품 제조판매를 시작으로, 지난해 반려동물 프리미엄 사료 기업 오에스피(OSP)를 인수하며 반려동물 사업에 본격 진출
▲ 우진B&G기업로고
▲ 우진B&G기업로고

우진비앤지(대표이사 강재구)가 동물약품 업계에서 유일하게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

우진비앤지는 중소벤처기업부 지정 2020년도 ‘글로벌 강소기업’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중기부, 지자체, 지역유관기관이 연계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로, 혁신성과 성장 잠재력을 갖춘 중소기업을 발굴해 수출 선도기업 또는 지역 주도 대표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2011년부터 글로벌 강소기업 프로젝트를 추진해 지역의 우수한 중소수출기업을 지원해 왔다. 올해는 우진비앤지를 포함한 200개 업체를 신규 지정하여, 향후 4년간 맞춤형 지원을 통해 글로벌 선도 중견기업으로 육성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환경이었음에도 수출을 선도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총 407개 기업이 신청해 심의를 거쳐 최종 200개 기업이 선정되었다. 동물약품 업체로는 우진비앤지가 유일하다.
 
강재구 대표이사는 “이번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된 것은 중기부, 지자체, 민간 금융기관의 기업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통해, 향후 월드클래스를 거쳐 히든챔피언으로 성장 할 수 있는 매우 좋은 기회”라며 “자사의 친환경 생균제(프로뮨, 프로비온 포르테) 및 축산환경 개선제(에코바이오), 방역용 소독제(크린업-에프, 웰크린-씨)와 백신(PED-M), 항생제(슈퍼티아) 등 자사 제품의 글로벌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고, 기술적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진비앤지는 지난해 반려동물 프리미엄 사료 기업 오에스피(OSP)를 인수하며 반려동물 관련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오에스피와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지난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전환에 성공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에는 재조합 개 파보바이러스 관련 특허도 취득하면서 반려동물 시장에서 입지를 확장하고 있다. 

우진비앤지는 1977년 창립되어 올해로 창립 43주년이 되는 동물용 및 인체 원료의약품 제조판매 전문 기업이다. 1996년 품질관리우수업체 (KVGMP) 로 지정되고, 2009년에 국제규격의 GMP 주사제 공장을 준공하여 2019년 호주정부 APVMA 실사를 완료하였다. 또한 동물의약품 제조 부문 자율점검 우수업체 ‘검역본부장상’을 수상했고, 2020년 한국동물약품 협회 주최 수출유공업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을 받는 등 세계적인 동물약품 회사로 성장하고 있다.


주요기사